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리포터’, 개봉 첫날 4천만달러 수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리 포터’ 시리즈의 마지막 편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가 개봉되자마자 전 세계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영화의 배급사인 워너브러더스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가 미국을 제외한 26개 나라에서 13일(현지시간 기준) 개봉돼 4천360만 달러(한화 460억여 원)의 수입을 올렸다고 15일 전했다.

특히 호주를 비롯해 이탈리아, 스웨덴, 프랑스 등에서는 개봉 첫날 수입으로 전 시리즈 중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는 15일(현지시간) 4천여 개 극장에서 개봉되는데, 사전 예약 판매액만 3천200만 달러를 돌파해 지난해 6월 ‘트와일라잇: 이클립스’가 세운 기록을 제치고 역대 최고에 올랐다.

국내에서도 개봉 이틀 만에 44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