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궁원 52년만에 첫 드라마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배우 남궁원(77)이 데뷔 52년 만에 TV 드라마에 첫 출연한다. ‘신기생뎐’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SBS 주말극 ‘여인의 향기’에서 재벌 회장 임중희 역을 맡은 것.




▲ 남궁원
연합뉴스




1959년 영화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으로 데뷔한 남궁원은 이후 30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한국의 그레고리 팩’이라고 불렸다. 홍정욱 한나라당 의원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7-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