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본 전설적 밴드 ‘엑스 재팬’ 멤버 타이지 난동 후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전설적인 밴드인 X(현 X-Japan)의 전 멤버인 타이지(TAIJI)가 사망했다.

 아사히신문은 17일 “사이판으로 향하는 기내에서 목을 매달아 자살 시도를 했던 타이지가 이날 오후 입원했던 사이판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올해 45세.

▲ 일본 전설적 밴드인 X-Japan의 전 멤버인 타이지.


 스포츠 호치도 “중태였던 타이지가 입원했던 사이판 병원에서 사망한 것을 현지 관계자가 전했다.”고 확인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타이지는 지난 11일 나리타에서 사이판으로 향하는 항공기에서 승무원을 폭행하고 창문과 좌석을 차는 등 난동을 부려 체포됐다. 그는 15일 사이판 재판소에서 심리가 예정돼 있었지만 수감 중이던 14일 자살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었다. 이후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불명 상태가 이어졌고 끝내 사망했다.

 한편 타이지는 일본의 전설적 밴드인 ‘X-JAPAN’의 전신인 ‘X’에서 1986년부터 베이시스트로 활약했다. 92년 음악적 견해 차로 도쿄돔 공연에서 밴드 탈퇴를 선언한 뒤 독자적 행보를 보였다. 2008년 뇌경색 등으로 치료를 받았던 적도 있다. 지난 해에는 요코하마에서 열린 ‘X-JAPAN’ 월드 투어에 참가, 18년 만에 팬들을 만났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