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베컴 부부, 딸 사진 첫 공개 “누구 닮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토리아 베컴-데이비드 베컴 부부가 최근 얻은 막내 딸의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빅토리아 베컴(37)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남편 데이비드 베컴(36)이 딸을 안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아빠의 작은 딸(Daddy’s little girl!)’ 이란 제목의 사진 속 데이비드는 막내 딸 하퍼 세븐 베컴을 살포시 안은 채 인자한 미소를 짓고 있다.

지난 11일 태어난 하퍼 세븐 베컴은 귀여운 모자를 쓴 채 아빠 품에 안겨 포근히 잠들어 있다. 아직 세상의 빛을 본 지 얼마 되지 않아 데이비드와 빅토리아 중 누구를 더 닮았는지 가늠할 수 없지만 여느 아기처럼 천사 같은 얼굴이다.

이에 질세라 데이비드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내와 딸 사진을 공개했다. 빅토리아가 딸과 함께 잠든 모습을 몰래 찍어 팬들에게 자랑한 것이다. 그는 사진 아래에 “나의 두 여자들이 자고 있는 사진”이라는 멘트를 덧붙이며 애정을 과시했다. 사진 속 빅토리아는 하퍼 세븐을 가슴 위에 올린 채 졸고 있는 모습이다. 베컴 부부의 딸 사진을 처음으로 접한 팬들은 사진 밑에 부러움 가득한 댓글을 남기는 등 베컴 부부의 가정을 응원하고 있다.


한편 데이비드는 최근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축구 경기에서 네 명의 아들·딸 이름이 적힌 핑크색 슈즈를 신고 등장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앞서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축구화 사진을 올려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