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리포터’ 130만명으로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리포터 시리즈의 마지막편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가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1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3일 개봉된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는 지난 주말 813개 상영관에서 129만3천151명(50.5%)을 동원, ‘트랜스포머 3’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섰다.

이 영화는 미국에서도 지난 주말 1억6천860만 달러(한화 1천785억원)의 흥행수입을 올려 개봉 첫 주말 최대 수입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전까지 미국 내 첫주 최대 수입 기록은 1억5천840만 달러를 벌어들인 배트맨 시리즈의 ‘다크 나이트’가 보유하고 있었다.

미국 외 세계시장에서는 59개국에서 개봉돼 3억700만 달러(한화 3천251억원)의 흥행수입을 기록, 종전까지 ‘캐리비언의 해적 4: 낯선 조류’가 갖고 있던 세계시장 첫주 최대 수입기록(2억6천만 달러)도 깼다.

’트랜스포머 3’는 국내에서 지난 주말 ‘해리포터’보다 많은 877개관에서 상영됐으나, 63만7천106명(24.9%)을 동원하는 데 그쳐 2위로 내려앉았다. 이 영화는 누적관객수로 692만9천707명을 기록, 이번 주 내로 700만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형철 감독의 ‘써니’는 380개관에서 18만3천554명(7.2%)을 모아 지난주에 이어 3위를 지켰다. ‘써니’ 역시 누적관객수 692만5천543명을 기록, 700만 고지를 눈앞에 뒀다.

이어 한국영화 ‘고양이: 죽음을 보는 두 개의 눈’이 363개관에서 12만6천438명(4.9%)을 동원해 4위에, ‘빨간모자의 진실2’가 368개관에서 10만1천585명(4.0%)을 모아 5위에 올랐다.

오는 20일 개봉 예정인 ‘고지전’과 ‘퀵’의 사전 유료시사회 싸움에서는 ‘고지전’이 한 발 앞섰다.

’고지전’은 200개관에서 6만4천488명(2.5%)을, ‘퀵’은 202개관에서 5만3천414명(2.1%)을 각각 동원했다.

이밖에 ‘포인트 블랭크’(2만4천623명), ‘풍산개’(1만7천405명), ‘쿵푸팬더2’(1만1천37명)가 10위 안에 들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