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순이, ‘미군 오빠’와 38년만에 재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현지언론 보도…”그의 눈 잊은 적 없다”



가수 인순이가 10대 시절 자신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미군 ‘오빠’와 38년 만에 재회했다.

델라웨어온라인 등 미국 언론은 주위의 냉대를 받던 혼혈아에서 유명 가수가 된 인순이(본명 김인순)가 지난 16일(현지시각)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주한미군 출신 로널드 루이스(58)와 해후했다고 보도했다.

인순이는 루이스의 집 앞에서 그와 힘껏 포옹하면서 벅찬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인순이는 “기적 같다. 그의 눈을 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루이스도 “인순이를 위해 항상 기도했으며 일 년에도 몇 차례씩 인순이가 나오는 꿈을 꿨다”면서 극적인 만남을 기뻐했다.

인순이는 “루이스가 나를 걱정했다는 것을 알았다. 이제 성공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1972년 동두천에서 인연을 맺었다. 흑인 미군 병사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따돌림당하던 15세 외톨이 소녀 인순이에게 19살의 루이스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루이스는 인순이에 대해 “항상 밖에 혼자 앉아있었다”고 회고했다. 인순이는 루이스와 동료들이 “내가 여동생이라도 된 것처럼 햄버거를 사줬고 돈을 아껴 옷과 귀걸이도 사줬다”고 말했다.

루이스가 1973년 미국으로 돌아가고나서 편지가 오갔지만 곧 끊겼다. 루이스를 찾으려 애쓰던 인순이는 지난해 미군 장성을 통해 루이스를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고 몇 달 전에야 그와 연락이 닿았다.

루이스는 인순이의 어릴 적 모습이 담긴 사진 앨범을 건넸다. 인순이는 그에게 꽃다발과 함께 “당신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Without You, I’m Nothing.)”라고 적힌 오리 조각상을 선물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