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로 성공한 동두천 혼혈소녀, 38년만에 ‘미군 오빠’ 만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인순이(54)가 어렵던 어린시절 자신을 도와줬던 당시 주한미군 병사 로널드 루이스(58)씨를 극적으로 재회했다.

 미국 매체 ‘델라웨어 온라인’은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에서 순회 공연 중인 인순이가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살고 있는 루이스씨를 38년 만에 만났다고 보도했다.

 

▲ 미국서 38년만에 재회한 가수 인순이와 전 주한미군 루이스씨.
인순이는 루이스씨를 보자 마자 끌어안으며 울음을 터뜨렸다. 인순이는 “다시 만난 게 꿈만 같다.”고 했다. 루이스씨도 눈물을 쏟았다. 인순이는 이 자리에서 이웃 주민의 제안으로 즉석에서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불렀고, 루이스씨의 가족들을 감동시켰다.

 두 사람이 만난 것은 40년 전인 1972년 동두천. 루이스씨가 19세, 인순이는 15세였다. 루이스씨는 “인순이는 혼혈아라는 이유로 따돌림을 당해 늘 집 밖에 혼자 앉아 있곤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다른 동료들과 함께 옷도 주는 등 어떻게든 돕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순이는 루이스씨를 오빠로 여기며 따랐다고 한다.

 루이스씨는 1년 뒤인 1973년 미국으로 돌아갔고, 연락이 뚝 끊겼다. 그러다가 최근 한 주한미군 장군의 도움과 페이스북 덕분에 연락이 닿았다.

 인순이는 이 자리에서 루이스씨에게 물결을 헤치고 나가는 일곱 마리 오리 조각을 선물했다. 조각에는 ‘당신없이 나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Without You, I am Nothing)’. 루이스씨는 인순이의 어린 시절을 담은 사진첩을 돌려줬다. 이 사진첩은 인순이가 1973년 한국을 떠나던 루이스씨에게 주면서 다시 만날 때가 돌려받기로 약속했다.


 인순이는 이날 루이스씨의 집에서 1시간 정도 머물며 38년간 쌓인 이야기를 나눴다. 루이스씨는 17일 뉴저지주 시코커스에서 열린 인순이의 콘서트에도 참석해 공연을 지켜봤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