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미래, ‘슈퍼스타K 3’ 심사위원 맡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윤미래
연합뉴스
가수 윤미래가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3’ 메인 심사위원으로 결정됐다.

엠넷은 19일 “기존 심사위원인 이승철, 윤종신과 함께 윤미래가 다음달 4차 예선격인 ‘슈퍼위크’를 시작으로 메인 심사위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즌 1 여성 메인 심사위원으로는 이효리, 시즌 2는 엄정화가 활약했다. 윤미래는 남편인 힙합가수 타이거JK와 함께 시즌 2 LA 예선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1996년 혼성 그룹 업타운으로 데뷔한 윤미래는 1999년 여성 듀오 타샤니를 거쳐 2001년 솔로로 데뷔, ‘시간이 흐른 뒤’ ‘메모리즈’ 등을 발표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힙합, 알앤비(R&B) 가수로 자리 잡았다.

엠넷 관계자는 “윤미래는 기존 심사위원과 음악적 성향에서 확실히 차별화되고 보컬뿐 아니라 무대 장악력과 퍼포먼스도 최고”라며 “지난 시즌 예선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꼼꼼하고 정확한 심사평을 선보인 점도 제작진에게 신뢰를 줬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슈퍼스타K 3’는 다음 달 12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