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주일 상영 보장”… 스크린 독과점 사라질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9년 11월 한국영화 ‘집행자’의 교차 상영(한 스크린에서 두 개의 영화를 번갈아 상영)은 영화계에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관객 반응이 좋았음에도 교차 상영으로 인해 미국 할리우드 대작 인기에 밀려났다. 지난달 22일 개봉한 한국 애니메이션 ‘소중한 날의 꿈’도 비슷한 아픔을 겪고 있다. 개봉 당시 109개 스크린을 확보했지만 1주일 뒤 ‘트랜스포머 3’가 개봉하면서 14개로 급감한 것.


▲ 스크린 독점 논란을 일으킨 ‘트랜스포머 3’의 한 장면.
CJ E&M 제공
영화진흥위원회가 20일 영화 시장의 과점구조 등을 개선하기 위한 ‘표준상영계약서 권고안’을 발표했다. 권고안에 따르면 어떤 영화든 개봉일부터 최소 1주 동안 상영이 보장된다. 교차 상영은 계속 인정하되, 교차 상영 날짜의 2배를 연장 상영하거나 수익 배분 몫을 더 올려주도록(10%) 했다. 선택은 배급자 몫이다. 조조와 마지막회처럼 관람객이 접근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영화가 배치되는 불이익을 막기 위한 조치다.

제작·투자·배급사와 극장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린 수익분배율(부율)은 한국영화(5:5)와 외국영화(서울 6:4, 지방 5:5)에 각기 다르게 적용하던 것을 ▲5.5(제작·투자·배급사):4.5(극장)로 일괄 적용하는 안과 ▲초기에는 배급자가 수익 배분을 많이 받다가 점점 줄이는 슬라이딩 방식을 동시에 제안했다.

영진위는 개봉 첫주에 배급자에게 60~80%의 이익을 주고 상영기간이 길어질수록 부율을 20~40%까지 줄이는 슬라이딩 방식이 블록버스터 대작의 ‘스크린 독과점’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보연 영진위 영화정책센터장은 “슬라이딩 방식을 도입하면 배급자들은 개봉 첫주에 최대한 많은 극장에서 동시 개봉해 단기간에 수익을 뽑으려 하겠지만, 상영관 측에서는 스크린을 줄이고 장기상영을 선호할 것이기 때문에 스크린 독과점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업계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2008년 공정거래위원회의 조기 종영 시정명령으로 1주일 만에 간판을 내리는 영화는 사라진 데다, 교차 상영도 이미 상영관 측에서 인센티브를 주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내용이 없다는 것. 슬라이딩 방식 역시 한달 넘게 상영하는 영화가 많지 않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한 복합상영관의 관계자는 “계약 주체는 극장과 배급사인데 이해당사자와 사전협의 한번 없이 영진위가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건 문제 있다.”면서 “영진위 방안대로라면 당초 취지와 달리 시장 왜곡을 오히려 심화시키고 외화 수입사 배만 불릴 것”이라고 반발했다. 지방 영세극장들은 당장 문을 닫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덧붙였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7-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