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한부 여인, 진정한 행복 찾아나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새 드라마 ‘여인의 향기’

홀어머니와 함께 근근이 살아가던 여행사 말단 직원 연재는 어느날 담낭암 말기라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리를 듣게 된다.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6개월밖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된 그녀는 ‘이렇게 살다 죽을 수는 없다’는 생각에 항암치료 대신 ‘버킷 리스트’(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을 적은 목록) 실행을 결심한다.


▲ 지난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 드라마 ‘여인의 향기’ 제작발표회에서 주연배우인 김선아(왼쪽부터), 이동욱, 서효림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SBS 제공
SBS가 오는 23일 ‘신기생뎐’ 후속으로 방영하는 새 주말 드라마 ‘여인의 향기’는 시한부 인생이 된 여자가 진정한 행복을 찾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 ‘닥터챔프’의 노지설 작가와 박형기 PD가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말기 암 판정을 받고 ‘버킷 리스트’를 꺼내드는 주인공 이연재는 김선아가 연기한다. 김선아는 “연재와 드라마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을 통해 삶이란 무엇인지, 행복이란 무엇인지를 전해드리고 싶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이 드라마를 찍으면서 매일 행복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내 이름은 김삼순’ 등의 드라마를 통해 특유의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의 자리에 오른 김선아는 “삼순이를 비롯해 전에 했던 역할들이 조금 당당하고 털털했다면 연재는 소심하고 작은 여자였다가 스스로의 결심에 의해 점점 성장해가는 역할”이라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톤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재와 사랑에 빠지는 재벌 2세 강지욱 역은 이동욱이 맡았다. 국내 최대 여행사 ‘라인투어’의 후계자인 지욱은 학력, 재력, 인물 등 모든 걸 다 갖췄지만 삶에 대한 애착이 없는 인물로 해외 출장길에 만난 연재와 사랑에 빠지면서 180도 달라진 삶을 살게 된다.

이동욱은 “편하고, 즐거우면서도 가슴이 따뜻해질 수 있는 작품을 원했는데, 마침 딱 그런 작품이 들어와 선택했다.”면서 “입대 전 출연작들이 작품성에 비해 시청자들의 사랑은 많이 못 받은 것 같아 아쉬웠기 때문에 이번 작품만큼은 욕심이 난다.”고 말했다.

연재의 친구이자 유능한 의사인 채은석은 엄기준이 연기한다. 가난했던 유년 시절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은석은 냉정한 남자지만, 어릴 적 친구인 연재와 재회하면서 점차 따뜻한 품성을 되찾게 된다.

지욱의 약혼녀 임세경 역은 서효림이 맡았다. 국내 굴지의 재벌가 막내딸인 세경은 차갑고 도도해 보이는 겉모습과는 달리 불꽃 같은 사랑의 상처를 간직한 인물로 지욱과 정략결혼을 약속한 사이다.

박형기 PD는 “‘여인의 향기’는 정말 행복한 삶은 무엇인지 찾아가는 여정에 관한 이야기”라면서 “다소 무거운 소재이지만 경쾌하고 발랄하게 그려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7-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