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국파, 사천왕?…日 소녀시대 구분법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의 소녀시대 멤버 구별법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소녀시대를 통해 아시아에 불고 있는 K-POP의 인기를 직접 체험해 보고 이를 리얼하게 공개하고 있는 한류 리포트 Mnet ‘BOOM the K-POP(연출 박상민PD)’는 오는 21일 저녁 7시 30분 일본 내 소녀시대의 인기를 조명한다. 특히 일본 대중들이 9명의 소녀들의 구분하는 방법을 소개할 예정이다.

일본 내에서 멤버들 중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는 태연, 윤아, 수영, 유리는 일본 음악 팬들 사이 사천왕으로 불린다. 태연은 풍부한 감수성과 탁월한 가창력으로 인기가 높고, 윤아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청순한 미모로 주목받고 있다.

유리는 ‘흑진주’라는 별명에 걸맞는 까무잡잡한 외모에 늘씬한 몸매로 팬심을 사로잡고 있고, 수영은 큰 키와 멋진 몸매, 유창한 일본어 실력이 매력으로 꼽힌다.

반면 서현과 써니, 효연은 캐릭터 형으로 구분된다. 서현은 건강 마니아, 써니는 귀여운 애교, 효연은 국내 뿐 아니라 아시아와 멀리 유럽에서도 인정하는 댄싱 퀸이라는 점이 이들을 캐릭터 형으로 구분하는 이유다.


마지막으로 티파니와 제시카는 유창한 영어 실력 때문에 미국파로 구분된다. 제시카는 한국과 같은 ‘얼음공주’로 통한다. 이 밖에도 다양한 일본 스타들이 소녀시대와 닮은 꼴로 회자되며, 소녀시대의 일본 내 높은 인지도를 증명하고 있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