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호동, 고향 친구 박태현과 1인회사 설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호동


 강호동이 1인 회사를 설립한다.

 강호동 측의 관계자는 22일 “소속사인 스톰이앤에프와 전속 계약이 끝난다. 강호동이 1인 회사를 세우기로 하고, 함께 일해 온 매니저와 뜻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매니저는 강호동이 데뷔 때부터 함께 일한 마산 고향친구 박태현씨로, 박씨는 강호동 전 소속사에 이사로 재직했다. 강호동은 백두급, 박태현씨는 금강급으로 함께 씨름선수 생활을 했었다.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나 강호동의 끈질긴 요구에 그의 매니저 생활을 시작했다.

강호동은 현재 ‘1박2일’ ‘무릎팍도사’ ‘스타킹’ 등 각 방송사의 예능 인기 프로그램의 MC를 맡고 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