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완규, 올해 초 이혼 사실 뒤늦게 밝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부활의 보컬출신 박완규가 올해초 이혼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박완규(38)는 여성월간지 주부생활 8월호와의 인터뷰에서 “올해초 이혼했다”고 이혼 사실을 처음 밝혔다.


▲ 박완규
1994년 결혼한 그는 17년만에 아내와 결혼생활을 정리한 이유에 대해 생활고 문제를 거론했다. 박완규는 “’천년의 사랑’이 큰 히트를 했는데 밖에 가면 밥을 얻어먹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렇다보니 나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고 애들 엄마도 힘들었다”고 했다.

하지만 박완규는 이혼한 아내에 대해 여전히 좋은 감정을 갖고 있음을 내비쳤다. 박완규는 “어쨌든 첫사랑이다. 최근에도 아내 생일이어서 다녀왔다. ‘당신과 나는 부부의 인연이 아닐 뿐 사람과 사람으로 평생 만나야할 사이다. 돈 되는 일 들어오면 바로 좋은 집 사줄게’라고 하고 왔다”고 말했다.


한편, 1998년 부활을 탈퇴한 데 대해 “(김)태원형과의 생각차이 때문”이라고 털어놓은 박완규는 그의 활동 재개를 돕고 있는 김태원에 대해 “솔직히 지난해까지 활동을 안 했다. 그런 후배에게 선뜻 손을 내밀어 줬다는 건 그분이 나에 대한 애정을 표시한 것이다. 저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데 그냥 순수하게 저한테 기회를 주신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