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팝스타 에이미 와인하우스, 자택서 숨져…”약물 과다복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팝 스타인 에이미 와인하우스(27)가 숨진채 발견됏다.

 영국의 언론 매체들은 23일(현지시간) “와인하우스가 런던 북부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으며 약물 과다복용으로 의식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와인하우스는 지난 2003년 ‘Frank’로 데뷔, 자유분방하고 개성있는 음악을 선보여 많은 매니아층을 갖고 있다. 2006년에는 ‘백 투 블랙’으로 그래미 시상식에서 5개 상을 휩쓸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한편 그의 팬들과 세계적인 팝스타들은 잇따라 애도를 표시했다.

 케이티 페리는 이 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 끝내 평화를 찾았을 것”이라며 추모의 뜻을 밝혔다. 어셔는 “끔찍한 사망 소식을 듣고 매우 슬펐다. 와인하우스, 당신을 알게 돼 행복했다. 편히 쉬길 바란다.”고 애도했다. 켈리 오스본도 “내 베스트 프렌드 중 한명을 잃었다.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