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라조’ 이혁, 카리스마 고음으로 ‘불후2’ 男보컬 특집서 우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라조’의 이혁이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선보이면서 ‘불후의 명곡2’ 특집에서 우승했다.

 23일 방송된 KBS-2TV ‘자유선언 토요일-불후의 명곡2’ 남자 보컬리스트 특집에서 이혁은 ‘신라의 달밤’을 열창, 참가자 8명 중 1위를 차지했다. 이 날 8명의 가수는 가요무대’ 방송 25주년 기념으로 선정된 가요 톱 100곡 중 한곡씩을 골라 무대에 올랐다.



 이혁은 폭발적인 샤우팅(고음)으로 좌중을 압도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로커의 면모를 보였다. 노래를 끝낸 이혁은 “너무 긴장해 내가 어떻게 무대를 했는지도 모르겠다. 사실 어제 잠을 못자 수포가 터졌다.”고 밝혔다.

 시청자들은 “이혁이 ‘카레’ ‘고등어’ ‘포장마차’ 등을 부른 재미있는 그룹의 일원으로 생각했는데 이미지를 파워풀하게 180도 바꿔 내내 감탄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