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호주 시드니에도 K팝 열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년들 도심서 공연 촉구 시위

“한국 노래와 춤이 너무 좋아요. 동방신기와 샤이니를 꼭 보고 싶어요.”

23일(현지시간) 낮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 도심 한복판 마틴플레이스. 이동식 스피커에서 소녀시대, f(x), 샤이니 등 SM타운 소속 가수들의 노래가 나오자 운집한 수백명의 현지 청소년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며 단체로 춤을 추기 시작했다. 지난 5월 초 프랑스 파리에서 SM타운 추가 공연을 촉구하는 시위에 이어 이번에는 호주의 청소년들이 SM타운의 시드니 공연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 23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시내 중심가 마틴플레이스에 모인 호주 청소년들이 한국 가요를 부르며 시드니에서 K팝 공연을 열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시드니 연합뉴스
이날 시드니에는 비가 내렸지만 마틴플레이스에 모인 청소년들의 열기는 뜨거웠다. 참석자들은 저마다 좋아하는 그룹과 가수 이름을 쓴 피켓을 흔들며 시위에 동참했다. 일부 청소년들은 무대에서 능숙한 춤 솜씨를 선보이며 갈채를 받았고, 다 함께 “SM타운을 시드니에”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페이스북에 ‘호주 시드니에 SM타운을’이라는 제목의 대화방을 만든 이번 모임 주최 측은 “2000여명이 오기로 했는데 비가 많이 내려 300여명만 참석했다.”며 아쉬워했다. 한 10대 여학생은 “많은 호주 팬들이 SM타운의 시드니 공연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면서 “꼭 이곳을 방문해 멋진 공연을 보여 달라.”고 말했다.

호주 공영 SBS방송 관계자들은 이날 모임에 나와 K팝과 관련된 간단한 퀴즈를 내고 정답을 맞히는 청소년들에게 기념품을 나눠 줬다.

한편 SM타운 및 관계사들은 11월 12일 시드니 올림픽공원 내 ANZ스타디움에서 K팝 공연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2011-07-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