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이킥3’ 시동 걸었다, 첫 대본연습현장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박 행진을 이어 온 ‘하이킥 시리즈’ 제 3탄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출연 배우들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첫 번째 대본 연습을 가졌다.


▲ ‘하이킥’시즌 3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배우들이 첫 대본 연습을 진행했다.
사진-초록뱀 미디어 제공


지난 22일, MBC 일일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하이킥3)의 출연 배우들은 경기도 일산 MBC 드라마센터에서 진행된 ‘하이킥3’ 대본 연습장에 참석해 각자 개성 넘치는 자기 소개와 함께 긴 여정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미 알려진대로 ‘하이킥’ 시즌3에 참여하는 배우 안내상, 윤유선, 윤계상, 서지석, 홍순창, 이종석, 크리스탈, 박하선, 강승윤, 줄리엔 강, 박지선, 이적, 윤건, 고영욱, 백진희, 김지원 등이 100% 출석률을 보였다.

’하이킥’ 시리즈를 대 히트시켜 온 김병욱 PD는 이날 참석한 스태프와 배우들 한 명 한 명을 일일이 소개하며 ‘하이킥3’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였다. 출연 배우들은 ‘하이킥3’에 함께하게 된 기쁨을 털어놓으며 촬영 전부터 깊은 애정을 표현했다.

김병욱 PD는 “대본이나 영상적으로 표현이 안 되는 세밀한 부분까지 연기자들의 호흡이 정말 중요하다”며 “시트콤이라는 장르는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어려움이 많다. 그런 만큼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대본 리딩에 앞선 인사말을 했다.

’하이킥3’의 수장을 맡게 된 안내상은 “무척 하고 싶었던 작품을 하게 돼 감격스럽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윤유선, 서지석, 윤계상 등 출연 배우 전원은 개성이 묻어나는 자기 소개를 하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곧바로 시작된 대본 연습은 유쾌하지만 진지하게 진행됐다. 코믹한 상황과 대사들로 웃음이 터지기도 했지만 배우들은 프로 연기자들답게 진지하면서도 신중한 태도로 대본 리딩을 햇다. 김병욱 PD의 꼼꼼한 리액션에 배우들은 대사 톤을 달리하고, 말의 속도를 조절하는 등 완벽한 캐릭터 표현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그동안 ‘하이킥 시리즈’가 출연 배우 하나하나 개성 있는 존재감으로 큰 웃음을 안겨 줬던 까닭에 이번 ‘하이킥3’ 역시 개성 만점 캐릭터 표출을 위한 사전 작업이 본격적으로 가동된 셈이다.


이와 관련, 제작사 측은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하이킥3’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배우들의 열의 또한 대단해 대본 연습 분위기도 후끈 달아올랐다. 기대 이상의 유쾌한 하이킥 시리즈가 탄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욱표 시트콤의 새로운 비상을 시작한 ‘하이킥3’는 ‘몽땅 내사랑’ 후속으로 9월 19일 첫 방송된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