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고바람 일으킬까?” ‘써니’, 북미대륙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형철 감독의 ‘써니’가 미국 관객들과 만난다.




25일 ‘써니’ 배급사 측은 “개봉 12주차에 7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꾸준한 흥행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써니’가 한국에서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북미 대룩에 진출해 미국 관객들과 만난다”고 밝혔다.

’써니’는 지난 22일을 시작으로 오는 29일까지 일주일간 북미 전역에서 개봉한다. 관계자는 “LA와 토렌스를 시작으로 뉴욕과 뉴저지, 시카고, 버지니아, 워싱턴 D.C,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텍사스, 하와이 등에서 개봉한다”고 설명했다.

해외 개봉은 한국에서 일으킨 흥행 때문이다. 미국 내 주류 언론사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나아가 미 전역 80여개의 언론사에서 ‘써니’ 미국 개봉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의 1980년대 문화를 밝고 유쾌하게 그리며 전 세대에 걸쳐 추억 공감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써니’가 이번 북미 개봉을 통해 세계적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가연 기자 cream0901@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