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은 어느 나라에서나 환영받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16일 7년만에 내한공연 에어서플라이

●1977년 데뷔… 둘의 나이 합쳐 123세

러셀 히치콕(62·메인 보컬)과 그레이엄 러셀(61·기타 및 보컬). 둘의 나이를 합쳐 123세. 1977년 데뷔한 이후 34년이 흘렀다. ‘메이킹 러브 아웃 오브 나싱 앳 올’(Making love out of nothing at all), ‘올 아웃 오브 러브’(All out of love), ‘굿바이’(Goodbye) 등 숱한 발라드 명곡들을 쏟아낸 호주의 슈퍼 듀오 에어서플라이를 두고 하는 얘기다.


▲ 에어서플라이의 메인 보컬인 러셀 히치콕(오른쪽)과 기타 주자인 그레이엄 러셀은 서울신문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예전 히트곡보다는 신곡에 더 끌린다.”고 말했다.




에어서플라이가 새달 1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7년 만에 내한공연을 한다. 여성 소프라노를 부끄럽게 할 만큼 고음이 인상적인 히치콕과 허스키한 목소리가 매력적인 러셀의 하모니가 여전할지가 팬들의 관심사다. 러셀은 서울신문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월드투어가 계속 진행됐지만 최근 몇년간 한국 공연이 성사되지 않아 안타까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히치콕 역시 “이전 공연과는 전혀 다른 모습일 것”이라면서 “새로운 세션 구성원도 들어온 데다 레퍼토리도 훨씬 다양해졌다.”고 덧붙였다.

●“세션 구성원 새로… 레퍼토리 다양”

환갑을 넘긴 나이인데도 월드투어를 너끈히 소화하는 비결에 대해 러셀은 “매일 헬스클럽에서 운동하고 요가로 심신을 단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호주에서 일고 있는 K팝 바람과 관련, 러셀은 “호주뿐 아니라 어느 나라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좋은 음악은 어느 곳에서나 환영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7만 7000~13만 2000원. (02)3143-5155.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7-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