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가수’ 새로 투입될 후보군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 다음달 15일부터 새로운 가수들이 대거 등장할 예정인 가운데 과연 누가 ‘나가수’에 새로 합류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가수’는 박정현. 김범수. YB 등 프로그램 출범때부터 함께해온 가수들의 자연스러운 퇴진을 위해 명예졸업제도를 만들었고 이들은 다음달 8일 녹화를 끝으로 프로그램을 떠난다. 이에 따라 이들의 빈자리를 채울 가수 후보군에 대해 가요관계자들과 팬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가요관계자들에 따르면 캐스팅 1순위로 꼽히는 가수는 바비 킴이다. 독특한 음색과 탁월한 리듬감. R&B와 솔. 발라드는 물론 힙합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바비킴은 ‘나가수’의 기획단계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대해 바비 킴 측은 “김영희 PD가 연출할 때부터 계속 출연요청을 받아온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그동안 전국투어와 새 음반 준비 등으로 출연하지 못했다. 최근 다시 러브콜을 받고 고민중인데 (출연에)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인순이의 출연여부도 관심사다. 폭발적인 가창력에다 관객들을 휘어잡을 카리스마와 무대매너를 지닌 인순이는 ‘나가수’의 터줏대감들이 떠난 자리를 메울 수 있는 무게감 있는 스타로 관심을 모아왔다. 이에 대해 인순이 측 관계자는 “‘나가수’측으로부터 예전부터 출연요청을 받아온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또다른 후보는 남성듀오의 멤버이자 프로듀서로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남자가수 A다. 애절한 발라드가 강점이고. 특히 곡 해석 능력이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는 A에 대해 제작진은 높은 점수를 주고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