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대학 관련 루머 사실무근” 해명…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 관련 루머. 사실 아닙니다!”

아이유(18·본명 이지은)와 아이유의 앨범 프로듀서인 조영철이 최근 아이유의 대학 관련 루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가수 아이유


아이유는 최근 자신의 공식팬카페에서 한 팬이 “요즘 대학 관련 루머가 많던데 가는 건지 궁금하다”고 묻자 댓글로 “루머요? 인터뷰에서 말씀드린 그대로죠. 대학은 제가 갈 수 있는 여건과 능력이 될때! 당장은 굉장히 힘들죠”라고 말했다. 조영철 프로듀서 역시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많이들 문의하셔서…. 지은이 대학 관련 루머는 사실무근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두 사람이 이같은 해명한 것은 얼마전부터 인터넷 게시판과 블로그 등을 통해 “아이유가 대학 특례 입학을 하려고 한다”는 소문이 돌았기 때문이다. 이 소문은 아이유가 다니는 학교에 친구가 다니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네티즌의 글로부터 비롯됐다. 이 네티즌은 “아이유가 대학 특례 입학을 준비하고 있고 최근 이와 관련해 상담을 받았다고 들었다. 서울 S대 국문학과를 지원한다고 하더라. 작사 배우고 싶어서 국문학과를 간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내용의 글을 썼다. 이 글이 인터넷 게시판과 블로그등을 통해 퍼지면서 아이유의 대학 특례 지원 루머가 확산되기 시작했고. 이에 아이유와 조영철 프로듀서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하기에 이르렀다.

두 사람의 해명글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역시 루머로 결말이 났다”. “꼭 이런 루머에는 자신이 아닌 친구들이 등장한다”.“소문만 갖고 비난하지 말자”. “소문은 믿고 본인의 말을 못 믿어서야 되겠느냐”며 루머에 마음고생을 했을 아이유를 위로하고 있다.

올해 고3이 된 아이유는 지난 3월 MBC ‘황금어장’의 코너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대학을 가도 제대로 다닐 수 없을 것 같고 제대로 할 수 있을 때 가고 싶다”는 입장을 밝혀 내년에 대학에 진학할 계획이 없음을 알렸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