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POP, 독일 대중음악차트 2주연속 석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악전문방송, ‘한국이 세계를 사로잡다’

한국 아이돌 그룹의 노래가 독일 음악전문 방송 ‘비바TV’의 인기 차트를 2주 연속 석권하고 있다.

28일 발표된 이 방송의 2011년 30번째 주간 ‘비바(VIVA) 클립차트’엔 샤이니의 ‘헬로’와 동방신기의 ‘왜’가 각각 1, 2위에 올랐다.

또 걸 그룹 2NE1의 ‘내가 제일 잘 나가’가 8위를, 소녀시대의 ‘훗’이 10위를 차지했으며, 100위권 안에 비스트의 ‘픽션’(19위), 빅뱅의 ‘투나잇’(40위), 2PM의 ‘핸즈업’(46위), 비스트의 ‘숨’(90위) 등이 포함됐다.

이에 앞서 지난 주 발표된 29번째 주간 클립차트에선 2NE1의 ‘내가 제일 잘 나가’와 그룹 엠블랙의 ‘모나리자’, 비스트의 ‘숨’이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100위 안에는 2PM의 ‘핸즈업’, 슈퍼주니어 M의 ‘태완미’, 빅뱅의 ‘투나잇’ 등이 들었다.

비바방송은 독일 내에선 미국 MTV와 맞먹는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 클립차트는 이 방송이 지난 한 주 동안 온라인상의 음악 다운로드나 뮤직비디오 조회 수에 바탕해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본 뮤직 비디오 100곡을 선정해 순위를 매겨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하는 것이다.

30번째 주간차트에선 레이디 가가의 ‘디 에지 오브 글로리’가 13위, 제니퍼 로페스의 ‘아 엠 인투 유’가 22위에 올라있는데 한국 아이돌 그룹들의 노래가 상위권을 연속 휩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방송은 또 27일 비바뉴스 코너에서 ‘한국이 세계를 사로잡다’는 제목으로 “한국 대중음악의 새 장르 중 하나인 K-Pop이 최근 아시아를 넘어서 독일을 포함한 유럽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방송은 “비스트, 2NE1, 동방신기, 엠블랙, 슈퍼주니어, 빅뱅 등은 서구의 보이 밴드나 걸 그룹을 모델로 삼았다”면서 한국에선 기획사들이 재능있는 사람들을 대회를 통해 뽑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최근 활동하는 K-Pop 그룹 구성원들은 “모두 외모가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해 보인다는 것이 장점”이라면서 흔히 성형수술을 하는 이들의 외모는 한국 뿐아니라 아시아에서도 매력을 더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송은 이어 1999년 일본 J-Pop이 처음 수입됐을 때 인기를 끌었으나 결국 K-Pop에 밀리고 있다면서 K-Pop의 인기가 “일시적 현상이 될지 아시아 밖에서도 장기적으로 확고하게 이어갈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지 시청자는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물음으로 끝맺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