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 영화 ‘줄탁동시’, 베니스영화제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韓 영화 경쟁부문엔 6년째 진출 못해

김경묵 감독의 ‘줄탁동시’가 제68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부문에 진출했다.

그러나 올해도 경쟁부문에 초청받은 한국 영화는 나오지 않았다.


베니스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28일 베니스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초청작을 발표했다.

김 감독의 ‘줄탁동시’는 새로운 경향의 영화를 소개하는 ‘오리종티’ 부문에 초청됐다. 지난해 홍상수 감독의 ‘옥희의 영화’와 형제 감독인 김곡ㆍ김선 감독의 ‘방독피’가 진출한 부문이다.

모두 22편이 진출한 주요 경쟁부문인 ‘베네치아68-경쟁부문’(Venezia 68-In Competition)에는 거장 감독들의 신작들이 상당수 포진했다.

조디 포스터, 케이트 윈즐릿이 주연하고 폴란드의 거장 로만 폴란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카니지’(Carnage)와 기괴한 영화들을 양산해 온 캐나다의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의 ‘어 데인저러스 메서드’(A Dangerous Method)가 진출했다.

또 미국 B급 영화의 대부 격인 아벨 페라라 감독의 ‘4:44 라스트 데이 온 어스’(4:44 Last Day on Earth)도 초청받았으며 타르코프스키 감독의 후예라는 평가를 받는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소쿠로프의 신작 ‘파우스트’(Faust)도 부름을 받았다.

한국영화는 2005년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 이후 6년째 경쟁부문에 초청받지 못했다. 경쟁작 22편 중 21편이 공개된 가운데 미국 영화가 5편이 진출, 가장 많은 영화를 경쟁부문에 올렸다. 아시아에서는 중국영화 2편(홍콩 포함)과 일본영화 1편이 초청받았다.

비경쟁부문에서는 가수 마돈나의 감독 데뷔작 ‘W.E’가 진출했다.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신작 ‘컨테이젼’(Contagion), 알 파치노 감독의 ‘와일드 살로메’(Wilde Salome) 등 모두 33편이 초청받았다.

칸, 베를린과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손꼽히는 제68회 베니스국제영화제는 다음 달 31일 개막작 ‘아이즈 오브 마치’(The Ides of March. 조지 클루니 감독) 상영을 시작으로 9월10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 리도섬 일대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