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자우림, ‘나가수’ 첫 출전에 1위 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윤아가 활약한 자우림이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의 5라운드 1차 경연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나가수’에서 옥주현의 빈 자리를 메우고 첫 출전한 자우림은 송창식의 스테디셀러 ‘고래사냥’으로 22.5%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자우림은 카리스마넘치는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공연후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기도했다. 김윤아는 “활달하지만 한편으로는 슬픔을 간직한 청춘을 표현한 가사다. 자우림이 생각하는 청춘과 비슷하다”며 “가창력이 뛰어난 김범수가 1위를 할 줄 알았다. 정직하게 직구를 던지는 기분으로 불렀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수희의 ‘애모’를 부른 장혜진은 2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24일 방송에서 바이브의 히트곡 ‘술이야’를 불러 각종 온라인차트 상위권을 휩쓴 장혜진은 이날 ‘애모’로 중장년 가요팬들에게 어필하며 상위권을 기록했다.

이밖에 3위는 박정현, 4위는 김조한, 5위는 조관우, 6위는 김범수, 7위는 윤도현의 YB가 차지했다. 예상밖의 순위를 기록한 YB의 윤도현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더욱 잘하겠다”고 짧게 소감을 피력했고, 김범수는 “2차 경연에서는 죽기살기로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나가수’는 오는 8일 경연을 끝으로 YB와 김범수, 박정현이 ‘명예졸업’하고 새 가수들이 투입된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