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시카 고메즈 ‘육감 몸매 어디로?’ 과거사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제시카 고메즈(26)의 과거 사진이 네티즌들을 들썩이게 하고 있다.


▲ 모델 제시카 고메즈의 과거(왼쪽)와 현재 모습.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시카 고메즈 비포앤 애프터’이라는 제목으로 지금과는 사뭇 다른 그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속 고메즈는 현재의 볼륨감 넘치는 몸매 대신 다소 마르고 밋밋한 체형을 드러냈다.

고메즈의 갸름한 얼굴형과 깊은 눈매 등 얼굴은 과거 사진 속에서도 그대로다. 그러나 트레이드 마크인 육감적인 몸매는 전혀 찾아볼 수 없어 네티즌들의 의문을 자아냈다.

최근 고메즈는 MBC ‘댄싱위드더스타’에서 불륨있는 몸매를 과시하는 과감한 의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일 MBC ‘놀러와’에서는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신체 부위로 가슴을 꼽고 그 이유를 “너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시선을 끌었다.

권혜림 기자 limakw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