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인방송 뺨치네” 출발드림팀 시청자 분노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주 일요일 오전 방송하는 KBS2 ‘출발 드림팀 시즌2’가 난데없이 선정성 논란을 빚고 있다.

’출발 드림팀’은 7일 방송을 여름 피서철을 맞아 비키니가 잘 어울리는 여성 아이돌을 위주로 출연진을 구성했다. 걸스데이, 달샤벳, 씨스타, 나인뮤지스, 걸스데이, 오렌지캬라멜 등 아이돌 그룹을 비롯해 개그우먼 김미연, 방송인 이파니, 김나영 등이 경쟁했다.


▲ 얼음 슬라이딩 게임 등으로 선정성 논란을 일으킨 ‘출발 드림팀 시즌 2’


물과 얼음을 이용한 수중 경기들로 구성된 이날 방송은 시작부터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얼음 블록을 늘어 놓고 그 위를 미끄러진 뒤 진행거리로 승부를 가리는 얼음 슬라이딩 경기부터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졌다. 힘껏 도약한 뒤 앞으로 엎어지듯 슬라이딩하는 경기이다 보니 출연자들의 가슴 굴곡이 그대로 안방에 전달됐다. 수중 레슬링 등 이어 벌어진 경기들 도중에도 아슬아슬한 장면이 여러 번 전파를 탔다.

무더위에 지친 안방에 청량감을 전달하려는 제작진의 의도는 알겠지만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시청자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출발 드림팀’ 방송 시청자 게시판과 트위터에는 “아침부터 가족이 다 모여 식사하는데 민망했다” “공영방송에서 이래도 되나” “엄청나게 야하다. 어지간한 성인방송 저리가라네” 등 놀란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선정적이라는 것은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것” “그리 야하지도 않던데” “게임은 게임으로만 봐야지” 등 별일 아니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세혁 기자 zaragd@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