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도’ 조정 대회 참가가 국제적인 결례? 네티즌 ‘와글와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무한도전’ 조정 특집이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가운데 이를 비난하는 한 조정 관계자의 글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달 19일 대한조정협회 게시판에는 ‘STX컵 코리아 오픈 레가타의 성공을 기원하며’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조정 관계자로 보이는 인물이 쓴 이 글에는 ‘무한도전’팀의 조정 대회 출전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이 담겨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전을 펼치게 했다.

작성자는 “’무한도전’이란 오락 프로그램을 통해 그동안 국내의 많은 젊은이들이 조정이란 경기를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 것은 물론 조정을 몸소 체험하며 심신을 단련하고 즐길 수 있는 일이 됐지만 ‘STX컵 코리아 오픈 레가타’는 세계 조정 명문 사학을 초청하는 메인 이벤트로 노비스 레이스를 하는 것은 국제적인 결례다. 시청자에게도 웃음거리밖에 줄 게 없다고 생각한다” 라고 밝혔다.

또한 “’무한도전’팀이 그동안 훈련 과정을 조정 특집으로 촬영하며 태극마크의 노를 사용했는데 국내적으로야 홍보차원에서 그럴 수 있다 하겠지만 외국팀이 참가하는 대회인 만큼 태극마크가 그려진 노는 국가대표 선수 외에는 사용하지 못 한다는 원칙이 지켜지기 바랍니다” 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글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격한 반응과 함께 조정 관계자들에 대한 비판의 의견을 보이고 있다. “대회에 참가해 달라고 초청해 놓고 이제와서 무슨 소리” “국제적인 결례라니, 오히려 땀 흘린 아마추어들에 대한 결례다” 등 ‘무한도전’을 두둔하는 목소리가 주를 이룬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레가타 하려고 영국 옥스포드에서 보트 들고 한국까지 날라온 팀들이 주목받게 하는 게 옳은 듯하다. ‘무한도전’팀의 경기는 메인 전 이벤트 정도로 잡아도 충분하지 않았을까” 라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 같은 설전에 ‘무한도전’의 김태호 PD는 한 인터뷰를 통해 사과의 뜻을 보였다. 그는 “태극마크가 부담스러워 대회 때는 ‘무한도전’ 마크를 달고 출전했다”며 “조정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시작된 염려인 것 같다. 걱정을 끼쳤다면 죄송하다”고 전했다.

현재 대한조정협회 홈페이지는 네티즌들의 접속 폭주로 접근이 불가한 상황이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