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대 자축메시지 “데뷔 4주년 아직 더 큰 꿈 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시대 멤버들이 데뷔 4주년을 맞아 자축의 글로 팬들과 기쁨을 나눴다.

지난 5일 데뷔 4주년을 맞은 소녀시대의 멤버 윤아. 서현. 태연. 수영. 유리. 제시카. 티파니 등은 소녀시대의 공식 홈페이지에 잇따라 자축의 글을 올렸다. 윤아는 “벌써 우리가 만난 지 4년이다. 참 시간이 빠른 것 같다. 소녀시대가 이뤄내는 모든 일들은 다 팬 여러분이 함께했기에 가능했던 것 같다”고 했다. 막내 서현은 “마냥 철없던 10대 소녀들이 4년 동안 많은 꿈을 이루고 성장해 나가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 아직 4년밖에 안 됐다. 앞으로 더 큰 꿈을 이뤄 가고 싶다”고 희망했다. 유리는 활동하면서 겪은 고충을 전했다. “얼마 전 대기실에서 멤버들 발을 한번 쭉 훑어 본 적이 있다”고 한 유리는 “마음이 좀 찡했다. 3시간이 넘는 공연에 구두를 신고 뛰어다니고 연습하다보면 발에 상처가 나고 피도 나고 멍도 들고 심할 때는 부러질 때도 있다”고 했다.

소녀시대의 글을 본 많은 팬은 “항상 응원하니 힘내라”. “이제 4주년일 뿐. 앞으로도 계속 소녀시대의 팬”이라는 댓글로 응원했다. 팬들의 축하 이벤트도 이어졌다. 팬클럽 ‘소원’은 최근 인터넷에 소녀시대의 4주년을 축하하는 가상 박물관 사이트를 개설했으며 해외 팬 커뮤니티인 ‘소시피아드’는 미국 LA 중심가에 4주년을 기념하는 대형 전광판을 설치하기도 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