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은지 기상캐스터, 의상이 어땠기에’갑론을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은지(28) MBC 기상 캐스터가 방송에 입고 나온 의상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국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근 ‘박은지 캐스터의 시스루 의상’이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박 캐스터는 여름용 블라우스에 치마를 단정하게 차려입고 날씨를 전했다. 그러나 얇은 블라우스 안에 입은 속옷이 그대로 비쳐 시청하기에 민망했다는 의견이 있었다.

일부 네티즌은 “방송용으로 입기에는 너무 야하지 않느냐”, “애들도 같이 보고 있는데…”라고 지적했다. 다른 네티즌은 “전혀 문제 될게 없는데 왜 뭐라 하는지 모르겠다”, “전혀 야해 보이지 않고, 오히려 깔끔해 보였다”고 반박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하고 있는 영상은 지난 3일 ‘MBC 뉴스데스크-날씨’다.



이성진 기자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