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순재 “정치인 8년, 한번도 행복하지 않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순재(76)가 한때 정치인이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순재는 9일 방송한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해 지난 1992년 민주자유당 소속으로 제 14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8년 동안 배우가 아닌 정치인으로 살았던 그는 타의로 시작한 그 생활이 단 한번도 행복한 적 없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국회의원은 생각도 안해서 출마제의를 거절했었는데 어느 순간 TV에 ‘중랑갑 이순재’라고 나왔다. 그렇게 등 떠밀려 선거에 나가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1988년 제 13대 선거에 나갔지만 아깝게 낙선했고 이어 1992년 14대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바 있다. 하지만 이때 그는 배우가 아닌 정치인으로서 생활이 전혀 행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순재는 “정치인 생활 8년이 내겐 의미 있는 기간이었지만 한편으론 많이 힘들었던 시절”이라며 “연기를 떠나 있어서 8년 동안 한 번도 행복하다는 생각이 안 들었다. 단 하루도 마음 편한 적 없었다”고 말해 고생이 심했음을 내비쳤다.

이에 MC 김승우가 “또다시 정치 제의가 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묻자 그는 “내 길은 연기 밖에 없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한 번의 외도 외에는 한결 같이 배우의 길을 걸은 그가 남은 생도 연기만을 바라보고 살겠다는 다짐을 해 시청자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순재는 미모의 아내 얼굴을 공개한 뒤 고마움을 전하는 영상 편지를 써 화제를 모았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