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스케3 “경쟁 상대는 ‘위탄’ 아닌 시즌1ㆍ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연자ㆍ제작진 실력 업그레이드…다양성과 깊이로 승부”



’오디션 열풍’의 주역인 엠넷(Mnet) ‘슈퍼스타 K’가 더욱 강력해진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오는 12일 밤 11시 첫선을 보이는 ‘슈퍼스타K3’는 제작비와 상금, 지원자 수 등에서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시즌2 때 80억원이던 제작비는 케이블 프로그램 사상 최고인 100억원으로 늘어났고 지원자 역시 지난 시즌보다 60만명이나 늘어난 196만7천여명으로 200만명에 근접했다.

우승 상금은 케이블ㆍ지상파 프로그램을 통틀어 최고액인 5억원이다.

하지만 그 사이 등장한 후발 주자들의 도전이 만만치 않다. ‘슈퍼스타K3’는 당장 이번 주부터 SBS TV ‘기적의 오디션’, KBS 2TV ‘휴먼 서바이벌 도전자’와 같은 시간대에 맞붙어야 한다.

특히 다음 달 2일 시작하는 MBC TV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 시즌 2는 방송 시간대가 차이가 있지만 비슷한 포맷의 음악 오디션이라는 점에서 직간접적 승부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11일 서울 상암CGV에서 열린 ‘슈퍼스타K3’ 기자간담회에서 제작진은 “다양성과 깊이로 승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용범 CP는 “저희 경쟁 상대는 시즌1과 시즌2지 다른 방송사의 프로그램이 아니다. 어떻게 하면 시즌 1ㆍ2보다 업그레이드된 프로그램을 만들까만 고민했다”면서 “일단 참가자들의 수준이 높아졌고 심사위원단과 제작진 역시 노하우가 쌓였기 때문에 이번 시즌은 좀 더 흥미롭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시즌 1부터 심사위원으로 활동한 가수 이승철은 “저희는 맛으로 승부를 볼 계획이다. 197만명이 만들어내는 맛과 소수가 만들어내는 맛은 다를 거라 생각한다”면서 “다양성에서 엄연히 차별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역시 시즌1부터 심사를 맡은 윤종신은 “참가자들이 업그레이드됐기 때문에 심사위원들도 자연히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조금 더 섬세해진, 그래서 보는 맛과 듣는 맛이 있는 대회가 될 것”고 보탰다.

’신참 심사위원’ 윤미래는 “솔직히 차별성은 잘 모르겠다”면서도 “슈퍼스타K는 오리지네이트하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그는 이어 “시즌 1ㆍ2때도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었는데, 참여할 때마다 (힘들어서) 두 번 다시는 안 한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음악을 너무너무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점점 이 프로그램에 정이 가더라”라면서 “누군가 꿈을 이루는 것을 도와줄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원조’ 음악 오디션을 한다는 자부심도 드러냈다.

윤종신은 “지역 예선을 심사하면서 진짜 실력 좋은 친구들은 이 대회 저 대회 나가지 않고 여기만 온다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어느새 ‘이게 원조다’라는 인식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대중적인 부분보다는 음악적인 재능을 제대로 잡아줄 수 있는 오디션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면서 “스타보다는 가수가 되기 위해, 정말 제대로 된 음악을 하기 위해 나온 분이 많았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김용범 CP는 “참가자 중 한 분이 ‘박 터지는 곳에서 박 터지는 게 낫다’는 말씀을 하시더라. 실력자들이 모인 곳에서 잘해야 인정받지 않느냐는 거였다”면서 “시즌 1ㆍ2을 거치면서 실력 있는 사람들이 모이는 오디션이라는 인식이 생긴 것 같다”며 흐뭇해했다.

한층 치열해진 경쟁 덕에 볼거리는 더 많아졌지만, 심사위원들은 말 그대로 ‘전쟁’을 치러야 했다.

윤종신은 “처음에는 작년을 기준으로 심사했는데, 그러다 보니 나중에 ‘아까 그 친구 괜히 합격시켰어’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수준 높은 참가자가 많더라”라면서 “작년을 기준으로 보면 두 배 이상 수준이 높아진 것 같다. 슈퍼위크 참가자 100명을 선발하는 것도 굉장히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시즌 1ㆍ2때는 개인적인 추억을 위해 나온 분이 종종 있었는데 시즌3에서는 그런 분이 사라졌다”면서 “뒤로 갈수록 잘하는 분이 많은데 (합격) 인원은 한정돼 있어 초반에 잘한 사람을 대기시키는 ‘대기제’까지 운영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이번에는 그룹 부문이 신설됐고 댄스팀도 등장하는 등 장르의 다양성이 강화됐다”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윤미래는 “선배님들 앞에서 테크닉을 얘기하기는 좀 그런 것 같다”면서 “저는 다른 것보다 그냥 소울을 느낄 수 있는 분을 찾았다. 그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출연자의 실력만큼이나 ‘사연’이 중요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종종 인위적인 편집 문제가 불거진다.

김용범 CP는 “출연자에 관한 모든 얘기를 다 공개하는 건 생방송 투표에 참여할 시청자를 위한 것이다. 그게 예의라고 생각한다”면서 “시즌 1ㆍ2때는 저희가 미숙했던 부분도 있었지만, 이제 제작진도 노하우가 쌓였고 또 이번 시즌에는 편집이 필요 없을 만큼 음악적 베이스가 뛰어난 참가자가 많기 때문에 그 자체로 이야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시청률 예상치를 묻자 “시청률보다는 화제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답이 나왔다.

김 CP는 “비록 저희가 케이블 방송이기 때문에 공중파처럼 쉽게 시청하긴 힘들 수 있지만, 요즘에는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같은 멀티미디어가 발달하지 않았나”라면서 “시청률만으로 프로그램의 화제성을 따질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슈퍼스타K3’는 1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오는 11월11일까지 총 14회에 걸쳐 방송된다.

최종 예선인 ‘슈퍼위크’를 통과한 본선진출자들은 9월30일 시작되는 생방송 라운드에서 본격적인 대결을 펼치게 되며, 파이널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슈퍼스타K3’ 우승자에게는 현금 3억원, 음반제작비 2억원 등 총 5억원 상당의 상금과 함께 닛산의 큐브 자동차 등이 부상으로 제공되며, 본선 진출자들에게도 사후 트레이닝 시스템인 ‘인큐베이팅 시스템’ 이용권이 주어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