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순이 “경연 탈락·혹평 감당할 수 있는 나는 도전하는 가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전적 노랫말 ‘아버지’로 나가수 첫 출연

데뷔 33년을 맞은 가수 인순이(54). 그녀가 올여름, 두 가지 도전장을 내밀었다. M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나가수’)와 다음 달 17일 개막하는 뮤지컬 ‘캣츠’에 출연하는 것. 그래서 요즘 그녀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가수 중 한 사람이다. 오는 15일 ‘나가수’ 첫 녹화가 잡혀 있고, ‘캣츠’ 연습도 막바지다. 그런 그녀의 시간표를 어렵게 비집고 들어가 지난 10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 사람들은 노래인생 30년이 넘어가면 무대에 쉽게 오르는 줄 알지만 지금도 노래 한곡 부르려면 두달은 연습한다는 인순이. ‘나가수’와 뮤지컬 ‘캣츠’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생각이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좀 더 나이들면 못 나갈것 같아 출연 결정”

‘나가수’ 얘기를 묻지 않을 수 없다. 사실, 그녀는 프로그램 기획 단계에서부터 제작진의 집요한 러브콜을 받았다. 하지만 매번 거절했다. “다른 출연 가수들보다 나이도 많고, 괜히 나갔다가 감당하기 어려운 일을 겪을 것도 같아 거절했지요.”

그런데 왜 마음을 바꿨을까. “거절해 놓고도 고민은 되더라고요. 프로그램이 장수했으면 좋겠는데 우리나라에 가수가 한정돼 있는 게 사실이잖아요. 이런저런 핑계로 끝까지 안 나가면 나중에 후회할 것도 같고…. 좀 더 나이가 들면 아예 안 불러 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더라고요(웃음).”

인순이는 첫 경연 때 자신의 정규 앨범 17집 수록곡인 ‘아버지’를 부를 생각이라고 밝혔다.

“첫 도전에 가장 맞는 노래여서 ‘아버지’를 선택했어요.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노래이기도 하고. 파격적인 노래를 선택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제가 중견 가수잖아요. ‘나는 이런 가수다’라는 걸 가장 잘 보여주는 노래인 것 같아 선택했어요. 끝없이 변신하더라도 나의 정체성, 나의 위치를 잊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버지’는 혼혈인 인순이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가까이에 있어도 다가서지 못했던/그래 내가 미워했었다/…긴 시간이 지나고 말하지 못했던/그래 내가 사랑했었다’.

노래 가사에서 짐작할 수 있듯 그는 얼굴 한번 보지 못한, 결코 평범할 수 없는 삶을 안기고 떠난 미국인 아버지에게 오랜 시간 사랑과 미움, 그리고 연민의 감정을 안고 살아 왔다. 그녀의 ‘아버지’가 듣는 이의 가슴을 먹먹하게 하는 이유다. 어려선 그토록 버거웠던 혼혈의 아픔도 이제는 세월이 흐르니 감당할 정도가 됐다며 웃는다.

분위기를 바꿔 ‘예상 성적표’를 물었다. “성적이요? 하하. 솔직히 걱정됩니다. 저는 무대에서 노래 한 곡을 부르려면 통상 두 달 정도 연습해요. 그런데 ‘나가수’는 연습기간이 길어야 2주라서 걱정돼요. 제 주위에서도 ‘늦게 흡수하는 사람이 어쩌려고 저러나’하고 걱정들 해요.”

●새달 17일부터 뮤지컬 ‘캣츠’에도 도전

또 하나의 고민은 퍼포먼스. “제가 무대에서 노출이 많았잖아요. 퍼포먼스도 화려하고…. 제딴에는 여러가지 변신을 시도해도 ‘인순이는 원래 파격적이잖아’라는 말을 들을까봐 신경 쓰여요.”

말로는 걱정된다는데 표정은 그렇게 초조한 기색이 아니다. “(‘나가수’ 경연에서) 탈락할 수도 있고, 뜻하지 않게 대중에게 욕을 먹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수 생활) 30년이 넘어가니까 그 모든 걸 감당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중요한 것은 도전입니다.”

많은 후배 가수들이 닮고 싶은 선배로 인순이를 꼽는 데 대한 이유도 ‘도전 정신’이라고 스스로 분석했다. “저는 프로잖아요. 대중의 기대를 만족시키려면 끊임없이 노력하고 변신해야 해요. 그래서 이 나이에 핫팬츠도 입고, 머리도 볶았다가 풀었다가 하는 거죠(웃음).”

날이 갈수록 무대에 대한 소중함을 알게 된다는 그녀. “오늘이 지나면 더 이상 무대에 오르지 못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늘 임해요. 참 비장하죠. 어쩌면 그것이 보는 사람을 부담스럽게 할지도 모르겠어요. 스스로 빠져들려고 노력하다 보니 노래를 편안하게 하지는 않는 것 같아요. 하지만 어쩌겠어요. 그게 가수 인순이인 걸.”

11년 만에 다시 서는 뮤지컬 무대도 마찬가지다. 그녀는 ‘시카고’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했다. “인생을 살면서 적어도 세 편의 뮤지컬에 도전하겠노라 생각해왔다.”는 그녀는 두번째 작품으로 ‘캣츠’를 선택했다.

“극 중 그리자벨라가 부르는 ‘메모리’는 가수든 배우든 누구나 한번쯤 불러보고 싶어하는 꿈의 노래예요. 대중에게도 익숙하고요. 그냥 그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라 뮤지컬에 출연해 그 노래를 부른다는 게 얼마나 매력적이에요. 그 노래 때문에 (‘캣츠’를) 선택했습니다. 저는 가수이니까요.”

‘캣츠’는 12월 31일까지 서울 잠실동 샤롯데시어터에서 공연된다. 박혜미, 홍지민 등도 출연한다. 5만~12만원. 1577-3363 .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8-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