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파이명월’ 촬영장은 지금…이켠 “하루가 날아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촬영이 중단되고 결방까지 결정된 KBS 2TV 월화드라마 ‘스파이명월’ 출연배우 이켠이 트위터를 통해 녹화장 분위기를 전했다.


▲ ‘스파이명월’에 출연중인 배우 이켠이 촬영이 중단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사진-이켠 트위터


현재 한예슬과 함께 ‘스파이명월’에 출연 중인 이켠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매일 매일이 엄청나네요. 엄청난 현장에 있는 저로서는 참 많은 생각이 듭니다. 저는 오늘 8시간 대기하다가 이렇게 하루가 날아가네요.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걱정입니다. 엉엉”이란 글을 게재했다.

이 글과 관련, 지인이 “켠아, 니가 고생이다. 그래도 드라마 끝까지 잘 찍고 버텨내길”이란 응원의 글을 달자 이켠은 “저는 언제나 성실하게 열심히 임하겠습니다”는 댓글로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어찌보면 촬영시간 지연이 잦은 드라마 촬영장에서 자신의 상황을 전달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이켠의 이번 글은 14일 한예슬이 촬영을 거부하면서 대부분의 촬영이 불가해졌고, 이로 인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촬영장에서 대기 중인 배우들의 심경을 대변하는 것으로 보여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이켠의 글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방송 분량으로 보면 한 회 출연분량이 그렇게 많지 않은 데도 하루 종일 기다리는 구나, 안쓰럽다”, “한예슬이 무슨 사정이 있든지 간에 이켠과 같은 다른 배우들을 생각한다면 촬영거부라는 초강수를 둬서는 안됐다”, “촬영장에서 하루 종일 대기 중일 배우들이 불쌍하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예슬은 열악한 촬영 여건에 대한 불만을 계속적으로 제기해왔고 이 점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PD교체를 요구하며 14일부터 촬영을 거부했다. 이로 인해 ‘스파이명월’ 측은 결국 15일 방송을 결방하고 그간의 방송분을 모은 하이라이트 영상을 방영할 계획이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