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말 박스 오피스] ‘최종병기 활’ 주말 스크린 관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한민 감독의 사극액션 ‘최종병기 활’이 개봉 첫 주 극장가를 ‘관통’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0일 개봉한 ‘최종병기 활’은 12~14일 700개 상영관에서 96만 7326명을 동원해 1위로 데뷔했다. 김하늘, 유승호를 앞세운 ‘블라인드’도 개봉 첫 주말 41만 8263명을 불러모으며 선전했다.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개구쟁이 스머프’가 27만 3158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개봉 2주 차를 맞은 ‘7광구’는 24만 6465명을 동원했지만 4위에 머물렀다. 누적 관객은 200만명을 돌파했다. 토종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이 23만 3409명을 모아 5위를 지켰다. 손익분기점 150만명까지 22만여명을 남겼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8-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