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예슬 촬영 거부… KBS2 ‘스파이 명월’ 어제 결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까지 기다린 뒤 종영·배우교체 결정

▲ KBS 2TV 월화드라마 ‘스파이 명월’ - 한예슬(왼쪽), 에릭(문정혁)
KBS 2TV 월화 드라마 ‘스파이 명월’이 주인공 한예슬의 촬영 거부로 15일 결국 결방됐다. 사고나 천재지변, 노조 파업이 아닌 배우 개인의 촬영 거부로 드라마가 결방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고영탁 KBS 드라마국장은 “한예슬이 촬영에 합류하지 않아 ‘스파이 명월’ 11회분은 결방하고, 대신 그간의 하이라이트를 모은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16일에는 한예슬의 촬영장 복귀 여부와 상관없이 그의 분량을 제외한 나머지 촬영분을 모아 ‘스파이 명월’을 정상 방영할 예정이다.

고 국장은 “16일까지 기다려본 뒤 한예슬이 끝내 나타나지 않으면 시청자의 의견을 물어 ‘스파이 명월’을 종영하든가 아니면 배우를 바꿔서라도 계속 끌고 갈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예슬이 이날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고 국장은 “한예슬과 직접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다만 한예슬의 매니저가 ‘한예슬이 국내에 있다’고 제작사에 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슬이) 한국에 있다면 설득 작업을 계속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방송을 무단 펑크 내고 도망가버린 것으로 간주하고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제작사와 한예슬의 매니저는 모두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한예슬이 촬영을 거부하는 가장 큰 이유로 지목되고 있는 것은 연출자와의 갈등이다. 한예슬은 ‘스파이 명월’로 데뷔한 황인혁 PD와 끊임없이 갈등을 빚어왔고, 이것이 감정 싸움으로 번져 연출자 교체를 요구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대본이 늦게 나오고 시청률도 기대 이하로 저조하면서 현장 분위기가 급속히 냉각됐고, 후속 드라마 ‘포세이돈’의 촬영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2회 연장 결정이 나온 데 대한 불만도 작용했을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한예슬은 지난 12일에도 오전 6시 30분으로 예정된 촬영 일정에 9시간이나 지각해 연출자와 심한 불화를 겪었다. 양측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도 이때부터다.

KBS 측은 “우리는 연출자 잘못이 아니라고 판단했고, 한예슬이 광고를 찍으러 간다며 무단으로 촬영을 펑크 낸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면서 “그 과정에서 감독과 부딪치니까 감독 교체 요구를 한 것인데 이유가 타당하지 않아 들어줄 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제작사 이김프로덕션 관계자는 “한예슬이 촬영에 합류하지 않으면 업무 방해 혐의로 형사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청자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한예슬의 무책임한 자세를 성토하며 비판하는가 하면 쪽대본 등 한국 드라마 제작 여건의 고질적인 병폐가 표출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8-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