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스트’ 日 입국 거부… ‘反한류’ 고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자 문제로 공항서 대기하다 귀국

인기 아이돌그룹 ‘비스트’와 ‘포커즈’(F.CUZ)가 지난 16일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비자 문제로 입국하지 못하고 귀국했다. 일부에선 일본 내에서 불고 있는 반한류 영향 혹은 지난 1일 울릉도를 방문하려는 자민당 의원 3명의 입국을 불허한 것에 대한 반작용으로 일본 출입국 관리 심사가 한층 더 까다로워진 것 아니냐는 섣부른 관측이 나오고 있다.


▲ 비스트
연합뉴스
비스트의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비스트 멤버 6명은 이날 오전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뒤 비자 문제로 입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8시간 동안 공항에서 대기하다 귀국했다. 당초 이들은 일본에서 지난 10일 발매한 1집 ‘소 비스트’(SO BEAST) 프로모션의 일환으로 도쿄를 방문해 타이틀 곡 ‘픽션’이 이미지송으로 쓰인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상하이’의 프리미엄 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비스트의 매니저인 큐브엔터테인먼트 안효진 대리는 “일본 스케줄은 공연을 동반했기 때문에 공연비자를 통해 입국했었지만 이번에는 관광비자로 입국하려다 공항에서 이 부분을 문제 삼았다.”고 전했다.

도쿄 이종락특파원·서울 김정은기자 jrlee@seoul.co.kr

2011-08-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