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 박정현 “첫사랑 연인 어느날 연락 피했다…내 절친과 바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가수 요정’ 박정현(35)이 첫사랑 친구로부터 배신당한 일화를 공개해 관심을 끌었다.

 17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출연한 박정현은 가수로 데뷔하기 전 미국에서의 생활과 함께 첫사랑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 박미경의 ‘이브의 경고’를 경쾌한 율동으로 열창하고 있는 가수 박정현.
MBC 제공


 진행자 강호동이 박정현에게 “첫사랑이 배신을 했다던데.”라고 묻자 “가수 데뷔를 위해 한국에 나오기 전 내가 많이 좋아하던 친구가 있었다. 그는 기타를 아주 잘 치는 남자였다. 잘 될 것 같은 순간에 한국으로 오게 돼 힘들고 우울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통 2주에 한번씩 전화했다. 8개월 동안 거의 일기 수준으로 편지를 주고 받았다. 내가 한국에서 돌아올 때까지 기다려 줄 수 있냐고 물었더니 기다릴 수 있다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래 그 남자와 나, 내 친구가 아주 친했다. 그런데 그 남자가 내 친구와 사귀게 됐다. 처음에는 같이 나를 그리워하더니···.“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정현은 또 “어느 순간 (그 남자 친구가) 연락을 피했다. 내 친구가 먼저 그 남자와 연애 사실에 대해 내게 고백하고 미안하다고 해서 지금까지 좋은 친구로 지내고 있다. 인생에서 처음으로 겪어 본 큰 사랑의 아픔이었다.”고 말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