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BS ‘1박2일’ 6개월 뒤 종영하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 거둘 것”

맏형 강호동의 하차 논란이 결국 ‘1박2일’의 6개월 뒤 종영으로 결론났다.

KBS는 19일 ‘해피선데이-1박2일’을 6개월 후 강호동을 포함해 멤버 전원의 동반 하차로 막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KBS는 “강호동씨를 비롯한 멤버들은 앞으로 6개월간 ‘1박2일’ 촬영에 최선을 다하며 이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은 모두가 함께하지 않는 ‘1박2일’은 상상할 수 없으며 전 출연진과 제작진이 ‘1박2일’의 시작과 끝을 함께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2007년 시작한 ‘1박2일’은 지난 4년간 시청률 30%대를 오르내리며 주말 예능 최고 인기 프로그램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최근 리더 격인 강호동이 제작진에 하차 의사를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프로그램 존폐 문제가 거론됐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8-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