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주 김희철, 9월1일 입대…공익 복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주니어의 멤버 김희철(28)이 다음달 1일 입대한다.

▲ 김희철
김희철은 이날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후 23개월동안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한다. 김희철의 입대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본인이 이 시기에 입대하기를 희망했다. 조용히 입대하고 싶다는 본인의 의사에 따라 입대 당일 현장에서 별도의 행사는 진행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희철이 현역이 아닌 공익근무요원으로 입대하는 것은 2006년 8월 멤버 동해의 부친상에 조문하고 전남 목포에서 돌아오던 중 입은 교통사고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희철이 탑승한 차량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고 김희철은 대퇴부. 발목 골절 등 전치 12주의 부상을 당해 철심을 박는 수술을 받았다.

김희철의 입대와 함께 그와 동갑내기인 이특의 입대 역시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특의 경우 팀의 리더로 막중한 역할을 맡고 있는데다 입대시기에도 아직 여유가 있어 좀 더 활동한 후 입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정규 5집 ‘미스터 심플’활동을 비롯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KBS2 ‘자유선언 토요일-시크릿’등의 MC로 활약중인데 입대전까지 활동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희철의 입대 후에도 슈퍼주니어는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