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블 방송 패션·뷰티 프로그램 홍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겟잇뷰티’ 등 인기… 간접광고 과다 노출 우려

케이블 방송의 패션·뷰티 관련 프로그램의 인기가 높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온스타일에서 유진이 진행하는 뷰티 프로그램 ‘겟잇뷰티’다. 프로그램에서 소개된 화장품은 당장 동난다. 뿐만 아니라 ‘고렴이’(저렴이의 반대말로 비싼 화장품을 의미)와 같은, 진행자들이 방송에서 남발하는 국적 불명의 외계어도 인터넷상의 유행어가 된다.


▲ 백화점에 정식 매장을 내는 등 방송의 영역을 오프라인까지 확대한 패션 프로그램 ‘토크앤시티’.
스토리온에서 방송 중인 ‘토크앤시티’(매주 수요일 밤 12시 방송)는 다섯 번째 시즌을 제작할 정도로 인기다. 진행자 숫자도 4명으로 불어났다. 토크앤시티는 우종완, 윤해영, 김효진, 채연이 진행을 맡고 있는데, 지난 19일에는 새로 문을 연 현대백화점 대구점에 아예 ‘토크앤시티’란 이름의 매장까지 냈다. 그동안 프로그램에서 소개했던 옷, 신발, 가방 등을 파는 오프라인 매장을 연 것. 방송 내용을 기반으로 한 책을 발매한 데 이어 매장까지 내면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비슷한 포맷의 패션 프로그램들도 우후죽순처럼 늘어나고 있다. 나르샤가 진행하는 ‘스타일쇼 필’, 강성연과 김신영이 진행을 맡은 ‘F.B.I’ 등이 있다. 초기의 패션 프로그램은 모델이나 디자이너를 발굴·육성하거나 최신 유행을 소개하는 포맷이 많았는데, 최근에는 제품을 실험까지 해가며 본격적으로 해부하거나 특이한 일반인 출연자를 새롭게 변신시켜주는 등 다양한 양식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시청자들이 방송을 시청하면서 유의해야 할 점은 제품이 간접광고(PPL)에 의해 방송에 노출된다는 것이다. 한 화장품 브랜드 담당자는 “‘겟잇뷰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방송에 노출되는 대가로 내야 하는 금액이 많이 높아졌다.”며 “예전에 ‘겟잇뷰티’ 측에서 온 공문을 보면 여러 코너가 있는데 한 코너에 출연하려면 4000만 원을 내라고 되어 있어 깜짝 놀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결국 PPL 마케팅 등에 사용되는 비용은 고스란히 소비자들의 부담으로 되돌아올 가능성이 높다.

TV 프로그램인지, 광고인지 분간이 되지 않는 것도 문제다. 뷰티·패션 프로그램의 하이라이트는 엉성한 이미지의 일반인이 프로그램 출연자들의 손길에 의해 극적으로 변신하는 부분이다.

특히 ‘겟잇뷰티’에서는 눈을 가리고 100명의 일반 출연진들이 직접 하는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백화점이 아닌 길거리나 지하철역에서 파는 저렴한 화장품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놀라움과 환호의 탄성이 스튜디오를 가득 메운다. 방청객들에게 주어지는 선물도 푸짐해서 방송참여 경쟁이 치열하지만, 이 선물 또한 브랜드 측에서 PPL의 대가로 부담한다.

윤창수기자 geo@seoul.co.kr

2011-08-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