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현주, 前소속사 대표 고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현주
탤런트 김현주가 드라마 출연료를 놓고 전 소속사 대표와 분쟁을 벌이고 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김현주는 최근 전 소속사 대표 홍모씨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고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김창희 부장검사)가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김현주는 고소장에서 “MBC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의 제작사로부터 받은 출연료 2억4천만원 중 홍씨가 8천만원을 임의로 가져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현주는 드라마 계약금 정산 문제를 놓고 전 소속사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6월 급기야 계약을 해지했다.

전 소속사 측도 지난 7월 서울남부지법에 김현주를 상대로 수익금 2억9천200만원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낸 상태다.

전 소속사 측은 “김현주씨가 지난해 활동을 하지 않아 수익이 없었지만 고정 비용은 그대로 지출됐다”며 과다 지급된 수익금 반환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