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성 감독, 3D애니로 최초 에미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3D 애니메이션 감독이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미국 에미상을 수상한다.

26일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삼지애니메이션의 장성(34) 감독이 다음 달 미국에서 열리는 제63회 에미상 애니메이션 개인 업적 부문의 캐릭터 애니메이션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인으로는 2007년 당시 니켈로디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김상진 감독이 2D 애니메이션으로 같은 상을 받은 적이 있지만 3D로는 장성 감독이 최초다.

삼지애니메이션은 “장 감독이 미국 카툰네트워크의 TV용 애니메이션 영화 ‘파이어브리더(Fire breather)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결정됐다”며 “빠르면서도 자연스러운 호흡과 동작을 캐릭터에 불어 넣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유명 재미동포 애니메이션 감독인 피터 정 감독이 총괄 지휘하고 삼지애니메이션이 제작에 참여한 ‘파이어브리더’는 작년 추수감사절 미국에서 첫 방영돼 인기를 끌었다. 피터 정 감독 역시 이번 에미상 캐릭터 디자인 분야 수상자로 선정됐다.

에미상은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가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기술진과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과 배우 및 연출진을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 두 부문으로 나뉜다.

항공우주공학과에 진학했다가 군 제대 후 돈 걱정 없이 가장 좋아하는 것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진로를 바꿔 애니메이션학과에 입학했다는 장성 감독은 2003년부터 3D 애니메이션 전문회사인 삼지애니메이션에 근무 중이다.

’외계인 붐’ ‘오드 패밀리’ 등의 작품과 유명 게임의 홍보 동영상 등을 담당했고 현재는 프랑스의 티문애니메이션과 공동 제작 중인 ‘피쉬 앤 칩스’(Fish & Chips)의 애니메이션 감독을 맡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 시상식은 다음 달 10일 로스앤젤레스 노키아 극장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