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스케’ㆍ’위탄’ 출신, 엠넷서 합동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방송사 오디션 출신 가수 문호개방 조짐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인 엠넷의 ‘슈퍼스타K’와 MBC ‘위대한 탄생’ 출신들이 한 무대에 섰다.

29일 엠넷에 따르면 ‘슈퍼스타K’ 출신 가수 서인국, 김지수, 김그림과 ‘위대한 탄생’의 백청강, 이태권, 정희주가 전날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진행된 라이브 음악 프로그램 ‘사운드플렉스’ 녹화에 참여했다.

이들은 개별 공연에 이어 합동 공연을 펼쳤고 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꼭 함께 공연을 하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슈퍼스타K’에서 탈락했지만 ‘위대한 탄생’에 재도전해 이날 무대에 서게 됐다는 정희주는 “많은 분들이 용기를 잃지 않고 계속해서 자신의 꿈에 도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고 김지수는 “방송사는 달라도 꿈은 하나다”라는 말로 소감을 전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들이 타 방송사 출연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이들의 합동 공연은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최근 ‘슈퍼스타K’ 출신 존박이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고 MBC 음악 프로그램에도 다른 ‘슈퍼스타K’ 출신 가수들이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 관계자들은 이런 움직임이 향후 오디션 출신 가수들에 대한 방송사의 ‘문턱 낮추기’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한다.

엠넷의 신형관 국장 역시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많은 음악 프로그램에 자유롭게 출연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이 출연하는 ‘사운드플렉스’는 다음 달 7일 밤 12시 방송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