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장 톡톡] 전도연·정재영 “러브라인 없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운트다운’ 제작보고회

연기파 배우 전도연(오른쪽)과 정재영(왼쪽)이 영화 ‘카운트다운’으로 뭉쳤다. 전도연은 이 작품에서 뼛속까지 사기꾼인 여자 차하연을, 정재영은 간암을 선고받은 냉혹한 채권추심원 태건호 역을 맡았다. 태건호는 ‘열흘’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고 이식받을 간을 구하고자 차하연과 위험한 거래를 한다. 전도연과 정재영은 2002년 작 ‘피도 눈물도 없이’ 이후 두 번째 동반 출연이다.


지난 23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카운트다운’ 제작 보고회에서 전도연은 정재영에 대해 “두 번째 호흡을 맞춘 배우는 처음인데, 익숙하고 편했다.”면서 “정재영씨는 9년 전이나 지금이나 노력하고 진중한 모습이 변함없어 연기하면서 자극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정재영 역시 전도연에 대해 “그때(2002년)도 최고 여배우였고 영화를 대하는 열정과 자세가 지금도 최고”라면서 “전도연씨가 아니었으면 불안하고 힘들었을 부분이 많았는데 이를 다 커버해줘서 고맙다.”고 치켜세웠다.

전도연은 도발적인 사기꾼답게 ‘팜므파탈’(악녀)의 매력을 뽐낸다. 이런 변신에 대해 그는 “캐릭터의 모습이 기존 배역과 다르기 때문에 변신이라고들 하지만 나는 단지 차하연이란 인물에 충실했을 뿐”이라면서 “변신을 목적으로 작품을 선택한 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파격적인 머리 모양도 화제다. 전도연은 “머리카락을 짧게 자를 땐 좀 아쉬웠는데 자르고 나니 어려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딸이 언니 같다고 했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궁금증을 자아내는 ‘러브라인’에 대해 정재영은 “(전도연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것인데 이번에도 러브라인은 없다.”면서 “그래도 마음속으론 있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영화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를 졸업한 허종호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허 감독은 “두 배우의 팬이었다가 함께 일하는 감독이 돼서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호흡이 잘 맞아 촬영이 기대만큼 잘 이뤄졌다.”고 말했다. ‘카운트다운’은 9월 중 개봉할 예정이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8-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