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말 박스 오피스] ‘최종병기 활’ 3주째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월 26~28일

김한민 감독의 사극 액션 ‘최종병기 활’이 3주째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최종병기 활’은 지난 26~28일 전국 638개 상영관에서 70만 6657명(34.6%)을 동원하며 정상을 지켰다. 누적 관객 수는 439만 2413명이다. 이 영화는 개봉 11일 만인 지난 21일 손익분기점인 30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 27일 400만명을 넘어섰다.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빠른 흥행 속도다.

지난 17일 개봉한 미국 할리우드 영화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은 516개 관에서 49만 5153명(24.3%)을 모아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178만 7984명. 한국 스릴러 영화 ‘블라인드’는 418개 관에서 25만 7752명(12.6%)을 동원, 누적 관객 수 186만 3506명을 기록하며 3위를 차지했다.

한국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13만 7657명)과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개구쟁이 스머프’(11만 1292명)는 각각 4, 5위를 차지했다. 인도 영화 ‘세 얼간이’는 194개 관에서 4만 7187명(2.3%)을 동원해 6위에 올랐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8-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