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반도’ 윤선주 작가, 올리브나인 업무방해 무혐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무방해로 피소된 드라마 ‘한반도’의 윤선주 작가가 최근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형사3부는 지난달 26일 드라마제작사 올리브나인이 제기한 “윤선주 작가가 타 외주제작사와 ‘한반도’ 집필계약을 체결해 올리브나인의 업무를 방해하였다”는 고소에 대해 무혐의 판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윤 작가가 올리브나인 임병동 대표를 상대로 제기한 무고 및 명예훼손 소송이 힘을 받게 됐다.

지난 6월 초 윤 작가는 “올리브나인이 2008년 4월 본 작가에 대한 집필 채권 등을 담보로 KT캐피탈로부터 거액의 투자를 유치하였다가 이를 상환하지 않아 KT캐피탈로 집필채권이 넘어간 상태”라며 “이에 집필료 일체를 KT캐피탈에 반환해 이적동의확인서까지 받았으므로 올리브나인에 대한 집필의무가 해소된 상태”라고 반박. 임병동 대표를 무고 및 명예훼손혐의로 맞고소했다. ‘한반도’는 종편 TV조선을 통해 오는 12월 방송될 예정이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