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형래, 회사돈 11억원 빌려 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심형래 영구아트무비 대표
연합뉴스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해 노동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심형래 영구아트 대표가 회사돈 11억원을 빌려 쓴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개된 ㈜영구아트의 2010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특수관계자인 ㈜영구아트무비와 ㈜제로나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인 심형래 씨에게 각각 33억 원, 26억 원, 11억 원을 빌려줬다.

이 감사보고서는 지난 4월 8일 제출된 것이다.

㈜영구아트무비는 심형래 씨가 설립해 대표로 있는 회사로, 영구아트의 지분 48.49%를 보유한 모회사이며 ㈜제로나인엔터테인먼트 역시 심형래 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다.

영구아트는 특히 제로나인엔터테인먼트에 빌려준 돈은 돌려받을 수 없는 돈으로 판단해 이 금액과 동일한 액수를 대손충당금으로 설정해 놓은 상태다.

이처럼 회사가 심형래 씨 등 특수관계자에게 빌려준 돈 71억여 원은 전체 유동자산 150억 원의 47.3%에 달한다.

영구아트는 지난해 매출 132억 원, 당기순이익 2억3천714만 원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 19일 심 씨는 임금체불에 대한 사원들의 진정으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남부지청의 조사를 받았다.

또 지난 5월에는 현대스위스저축은행과 영화제작비를 둘러싼 대출금을 두고 벌인 항소심에서 패소해 25억5천여만 원의 채무를 갚아야 하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