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 이예린 “김국진 혀짧은 소리도 달콤···고백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이예린이 방송에서 개그맨 김국진을 이상형이라고 당찬 고백을 했다.

 이예린은 3일 밤 방송된 MBC ‘세바퀴’와 4일 아침 방송된 SBS ‘도전1000곡’에서 김국진을 향한 애정을 잇따라 고백했다.



 이예린의 지인 등에 따르면 그녀는 오래 전부터 공개적으로 김국진을 이상형으로 꼽아왔다. 두 사람의 나이 차는 9살. 그녀는 세바퀴에서 “내가 워낙 인상이 세게 생겼다. 강하게 생기다 보니 다정한 얼굴이 좋다. 김국진씨는 눈이 내려가 있다. 그리고 상냥한 말투나 다정함이 이상형으로 바뀌더라.”고 밝혔다.

 그녀는 이어 “예전에 방송에서 이상형이라고 했더니 너무 무섭다고 하셨다. 사양을 당한 거다. 결혼하실 때 보니까 예쁜 여자를 좋아하시는 거 같더라.”고 털어놨다.

 진행하던 김구라가 “희망이 생긴거 아니냐.”고 묻자 “그렇다.”고 말했다. 이예린은 이어 “매일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화면에 나오면 조금 사랑스럽지 않냐. 혀짧은 소리도 달콤하게 들린다. 김현철씨랑 짧은 거랑은 레벨이 다르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진행자인 박미선도 “여자가 남자에 대한 마음을 표현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고 이예린의 용기에 힘을 실었다.

 김국진과 친한 박경림은 “이예린씨가 10년 전부터 방송에서 김국진씨를 이상형으로 말하는 걸 봐왔다. 그래서 김국진씨에게 말했는데 부끄러워하셨다. 지금이 적기다. 지금 치고 들어가면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예린은 영상편지를 통해 “국진 오빠, 제가 이렇게 목소리를 예쁘게 내는 건 오빠가 무섭다고 하니까 예쁜 척 하는 거다. 나도 가끔 밤에 나보고 놀라니까 이해한다. 사람을 해치거나 하지는 않는다.”면서 “재기해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기 좋다. 연인은 아니라도 선·후배로라도 친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예린은 다음 날(4일) 아침 프로인 SBS ‘도전1000곡’에서도 진행자 이휘재가 원하는 남편의 조건에 대해 묻자 “김국진처럼 성품이 따뜻한 남자”라고 고백했다. 이휘재가 “고백 후 김국진에게 리액션이 있냐.”고 묻자 “고백했지만 리액션 없다.”고 아쉬워했다.

 이휘재는 “김국진에게 이예린 마음을 전달하다.”며 사랑의 큐피트를 자청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