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당을 나온 암탉’, 200만 관객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애니메이션 ‘마당을 나온 암탉’이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영화의 제작사인 명필름은 ‘…암탉’이 4일 오후 1시 기준으로 총 관객수 200만119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지난 7월 27일 개봉돼 보름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애니메이션의 역사를 새로 쓴 데 이어 다시 20여일 만에 100만을 더 모아 200만을 넘어섰다.

이는 국내에서 개봉된 전체 애니메이션 중 10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역대 애니메이션 중 ‘쿵푸팬더2’가 507만으로 가장 흥행기록이 좋았고 ‘쿵푸팬더1’(467만), ‘슈렉2’(330만), ‘슈렉1’(서울관객수 108만, 전국 300만 이상 추정), ‘하울의 움직이는 성’(302만), ‘슈렉3’(284만),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937만), ‘드래곤 길들이기’(259만), ‘슈렉 포에버’(223만)가 2~9위를 차지했다.

’슈렉1’의 경우는 2001년 개봉돼 영진위의 전국 집계치가 없으나 서울관객수로 ‘슈렉2’보다 적고 ‘하울의 움직이는 성’보다 많다.

’…암탉’은 종전 10위에 올라있던 ‘마다가스카’(162만)를 훌쩍 제치고 10위 권에 진입했다.

명필름 측은 “할리우드와 일본 애니메이션이 독식하고 있던 흥행 시장에서 탄탄한 스토리와 독창적인 캐릭터, 차별화된 그림체, 전 세대가 함께 만족하는 뛰어난 완성도로 국내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의 최초 성공 사례를 만들었다”고 자평했다.

명필름은 ‘…암탉’이 개봉 6주차에 들어서도 꾸준한 흥행 뒷심을 발휘하고 있어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석까지 연휴 특수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화는 이달 말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로 중국에서도 대대적으로 개봉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