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세무조사광풍’ 두 톱스타 L씨도 조사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호동, 김아중에 이어 또 다른 톱스타들도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계 세무조사 광풍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계자들은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 5일 강호동과 김아중이 최근 차례로 세무조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수억원대 세금을 추징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무조사가 연예계 전반에서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그런 가운데 톱스타 L씨와 또 다른 톱스타 L씨도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사태 추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 연예 관계자는 “강호동, 김아중과 비슷한 시기에 세무조사를 받은 연예인들이 또 있다”고 전했다. 강호동은 지난 5개월간, 김아중은 지난 한달간 세무조사를 받았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다. 또,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가수 출신으로 다방면에서 재능을 보이며 팬들의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톱스타들이다. 국세청에서도 이들의 활발한 활동에 주목하고 세무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다른 관계자는 “이미 한달 전에 대형 연예기획사들을 중심으로 세무조사가 대대적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활동이 활발하거나 고소득을 얻는 것으로 보이는 스타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탈세 혐의를 조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강호동과 김아중은 각각 보도자료를 통해 “세무조사에서 세무사 등 대리인을 통해 필요경비를 인정해달라고 이의 제기를 했지만, 세금을 과소 납부했다는 결론이 났다. 추징금은 빠른 시일내에 성실히 납부하겠다”고 밝혔다.

조성경기자 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